사이트 디자인 작업 중입니다.

조선왕조실록으로 본 조선의 왕 성종과 인조

– 창경궁 인문학 강좌(10.2, 10.10.) / 9.20. 오후 2시 예약 시작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경궁관리소(소장 김상영)는 ‘조선왕조실록으로 본 조선의 왕’을 주제로 한「창경궁 인문학 강좌」를 오는 10월 2일과 10일 2차례에 걸쳐 시행한다.

​  오는 10월 2일과 10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창경궁 경춘전에서 진행하는 이번 강좌는 조선 시대 임금이 왕으로 재위하는 동안 일어난 일과 사실들을 기록한 ?조선왕조실록?(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을 바탕으로 창경궁을 창건한 제9대 임금 성종과 인조반정으로 왕이 된 제16대 임금 인조를 살펴보는 이야기로 각각 구성하였다.

  2일 첫 강좌는 ▲ ‘조선왕조실록으로 읽는 성종과 연산군’(김범, 국사편찬위원회)이다. 13세에 왕위에 오른 성종의 즉위과정에서 펼쳐졌던 수렴청정과 직접 정사를 돌보기 시작한 친정(親政) 이후의 정치사를 알기 쉽게 풀어낼 예정이다.

​또한, 성종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올랐다가 폐위된 군주 연산군에 대해 소개하고, 그의 재위 시절에 일어난 두 번의 사화(무오사화, 갑자사화)에 대해서도 살펴본다.
  * 무오사화: 조선 초기 유자광 중심의 훈구파가 일으킨 사림파와 훈구파의 정치적 대립 사건
  * 갑자사화: 연산군의 어머니 폐비 윤씨의 복위문제와 관련하여 일어난 사화

  10일 두 번째 강좌는 ▲ ‘조선왕조실록으로 본 인조’(오수창, 서울대학교)를 주제로 인조 시대의 역사적 배경과 의미를 알아보는 시간이다. 광해군의 폐출과 인조반정의 과정을 광해군 일기와 인조실록을 중심으로 알아보며, 인조반정을 둘러싼 중국과의 관계도 살펴본다.

​  이번 강좌는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나, 강의 장소인 경춘전의 건물 규모와 안전을 고려하여 매회 35명으로 인원을 제한한다. 참가방법은 오는 20일 오후 2시부터 선착순으로 행사 전날까지 창경궁관리소 누리집(http://cgg.cha.go.kr)에서 신청하면 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경궁관리소는 이번「창경궁 인문학 강좌」 프로그램을 통해 창경궁을 무대로 펼쳐졌던 조선 시대 왕들의 삶과 시대상을 쉽고 재미있게 재조명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원출처 :  http://www.cha.go.kr/newsBbz/selectNewsBbzView.do?newsItemId=155701640&sectionId=b_sec_1&pageIndex=1&pageUnit=10&strWhere=&strValue=&sdate=&edate=&category=&mn=NS_01_02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