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디엠지(DMZ, 비무장지대) 평화의 공간으로 거듭나기』 발간

『한반도 디엠지(DMZ, 비무장지대) 평화의 공간으로 거듭나기』 발간
  • Post category:

– 국립문화재연구소,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 6회 발표내용 종합해 책으로 발간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지병목)는 한반도 비무장지대의 가치와 세계유산 등재에 관한 다양한 논의를 정리해 『한반도 디엠지(DMZ) 평화의 공간으로 거듭나기-분단의 산물에서 세계유산으로』책자를 24일 발간하였다.

  이 책은 한반도 비무장지대(DMZ)를 다룬 책으로, 비무장지대는 2019년 출범한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에서 문화‧자연유산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1년간 총 6차례의 발표와 토론을 진행하며 논의한 주제이기도 하다. 포럼의 참여위원들은 한반도 비무장지대가 평화와 치유의 상징으로서 통합적인 가치 보존을 위해 세계유산 등재 추진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이를 위해 비무장지대의 현황, 세계유산으로서의 가치 탐색, 등재 추진전략 등을 논의하였다.

  1년 전인 2019년 9월 24일 열린 유엔총회 연설에서 대통령은 ‘비무장지대 국제평화지대화’의 하나로 ‘한반도 비무장지대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남북공동등재 추진’을 직접 언급한 바 있으며, 이에 정책포럼 참여위원들은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남북공동등재 추진을 위한 정책 수립과 추진 방향에 도움이 되고자 제언을 아끼지 않았다. 올해 5월에 열린 2020년 첫 포럼에서도 ‘북한 민족유산의 이해와 남북문화재 교류협력 방안’을 주제로 4개 발표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교류해왔다.

  국립문화재연구소와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 운영위원회(위원장 최병현)는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 담당자 등 정책관계자들이 비무장지대의 세계유산 등재와 관련 정책을 추진할 때 참고할 수 있도록 지난 정책포럼에서 발표한 내용을 주제별로 재구성하고 이를 토대로 집필자들이 발표원고를 수정‧보완하여 총 4부로 구성했다.

  ▲ 1부 냉전이 만든 공간, 그 후 70년-디엠지(DMZ)의 과거와 현재, ▲ 2부 디엠지(DMZ)의 세계유산 가치 탐색, ▲ 3부 디엠지(DMZ)의 세계유산 등재 전략, ▲ 4부 디엠지(DMZ)의 연구방법과 활용방안 모색의 주제로 구성되어 있으며 총 15편의 글이 수록되었다. 비무장지대 역사와 현황, 문화‧자연유산뿐 아니라 경관으로서의 접근, 등재 전략과 참고사례 등 다양한 내용을 다루어 정책관계자 뿐 아니라 일반국민도 비무장지대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구성됐다.

  참고로,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은 2019~2021년 3개년 계획으로 체계적인 남북문화재교류협력의 방향과 실행방안에 대한 학계 각 분야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하여 운영되고 있다.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는 남북문화유산과 관련한 학술총서의 지속적인 발간을 통하여 남북문화재교류협력의 정책 수립 방향에 이바지할 예정이다.

  『한반도 DMZ(디엠지) 평화의 공간으로 거듭나기-분단의 산물에서 세계유산으로』는 국공립도서관에 배포될 예정이며, 국립문화재연구소 누리집(www.nrich.go.kr)에서도 국민 누구나 내려 받을 수 있다.

원출처 : http://www.cha.go.kr/newsBbz/selectNewsBbzView.do?newsItemId=155702256&sectionId=b_sec_1&pageIndex=1&pageUnit=10&strWhere=&strValue=&sdate=&edate=&category=&mn=NS_01_02